프로폴리스 호전반응과 부작용

프로폴리스 호전반응 

약을 먹을 때  ‘호전반응’이라고 하는 것이 있습니다. 동양의학에서는 이것을 ‘명현’이라 하며, 한방약을 복용한 결과 병이 좋아지는 과정에 부스럼, 습진 등 예기치 않은 반응이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것을 말합니다. 이 반응은 동양의학에서 “명현 없이 약효 없음”이라고 할 만큼 약의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중시되고 있습니다.

프로폴리스를 먹은 경우에도 병이 치유되는 과정에서 이와 비슷한 반응이 일어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주된 증상으로서는 얼굴과 몸의 어딘가에 습진, 부스럼이 생기고, 탈력감, 가려움, 변비, 설사, 눈꼽, 미열, 발진, 손발의 저림, 관절통, 두통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물론 이러한 증상이 일어나는 데는 사람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프로폴리스 한 방울로 효과가 나타나는 사람도 있고, 대량을 복용해도 전혀 반응이 나타나지 않는 사람도 있습니다.

프로폴리스의 경우는 암환자로서 호전반응이 나타났다는 얘기는 별로 듣지 못했습니다. 놀랄 정도의 많은 양을 먹은 경우에도 이렇다할 호전반응이 나타나지 않는데다, 암 병소는 점차 작아진다고 합니다.

이런 반응이 프로폴리스의 부작용이나 ‘알레르기’ 반응이 아닌가 하고 걱정하는 사람도 있지만, 적어도 이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즉, 이런 반응 때문에 원래의 병이 악화하거나, 다른 병이 생기는 것이 아닌가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것입니다.

프로폴리스 부작용과 호전반응의 다른 점 

프로폴리스 부작용과 프로폴리스의 호전반응이 다른 것은 반응이 나타나는 시기에서도 추측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이것이 알레르기성 반응이라면 먹었거나 바른 직후에, 혹은 수일 후에는 증상이 나타날 것입니다. 그러나 프로폴리스를 이용한 후의 반응은 1주일에서 수개월의 시간이 지나서 나타납니다.

그리고 같은 반응이 되풀이하여 나타나며, 이것이 점점 가벼운 증상을 보이게 된다는 것이 ‘알레르기’ 반응과 크게 다른 점입니다. 약의 부작용의 경우에는 증상이 거듭되어 고통이 심해지는데, 프로폴리스의 호전반응에서는 한차례 고비를 넘으면, 그 후에는 편해진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호전반응을 극복함에 따라 점점 몸의 ‘컨디션’이 개선되어 가는 것을 스스로 뚜렷이 안다는 것이 경험자의 말입니다. 반응이 없어질 때까지의 기간은 사람에 따라 각양각색인데, 대체로 3∼10일 정도로 자연히 가라앉는다고 합니다. 2주일쯤 계속되는 사람도 드물게 있지만, 만성병을 가지고 있는 사람의 경우에는 오래 계속될 수도 있습니다.

호전반응이 일어나는 사람과 일어나지 않는 사람의 차이는 어디에 있는가. 또는 반응이 나타나도 곧 없어지는 사람과 좀처럼 없어지지 않는 사람과의 차이는 무엇인가. 

주목되는 것으로 호전반응은 표면에 나타나고 있는 병의 증상이 중하다고 해서 오래 계속된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흔히 말을 하지만, 과거 또는 현재에 식품 첨가물과 약을 많이 복용하고 있는 사람과 동물성 지방, 당분, 자극적인 식사를 하는 사람들은 호전반응이 심하게 나타난다는 것입니다. 반대로 항상 운동을 하고, 약 신세도 지지 않고, 식생활도 정상적으로 하는 사람에게는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동양의학에서는 옛부터 “호전반응은 체내에 있는 독소 배설이다”라고 했습니다. 이 사고방식을 좀 더 심화시키면, 여태까지 체내에 있었는데 몸의 면역기구와 자연 치유력이 충분히 작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관심을 갖지 않았던 병근이 프로폴리스 등에 의해서 이런 힘이 활성화됨과 동시에 인식하게 되었기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 호전반응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캄캄한 실내에 있었을 때는 눈에 띄지 않던 쓰레기와 먼지가 밝아짐과 동시에 마음에 걸리기 시작하여, 청소를 해서 모두 함께 버리려고 하는 상태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즉, 체내의 청소부에게 실내를 깨끗이 하도록 빛을 제공하는 것이 프로폴리스의 역할이라고 하겠습니다. © 프로폴리스 라이프

▶이 글의 저작권은 프로폴리스 라이프와 산수야 출판사에 있습니다. 문서 상 허락없이 무단 전재,복제는 허용하지 않습니다.